가든 스테이



"한층 더 깊이 있게 자연을 느끼고 공감할 수 있는 체험의 장 "


일찍이 한옥의 아름다움에 흠뻑 빠져 있던 민병갈 설립자는 수목원 조성 초기부터 여러 채의 기와집들을 수목원 곳곳에 두었습니다. 

도시계획으로 헐릴 위기에 있는 집들이 안타까워 옮겨 오기도 하고 수목원 조성초기부터 원래 있던 집터를 그대로 둔 것도 있고, 새로 짓기도 하였습니다.

설립자 숙소와 직원과 교육생들의 숙소로 이용하기 위한 것들이 대부분이었는데, 집들마다 가까이 살고 있는 나무의 이름을 붙여 친숙하면서도 정감이 갑니다. 

2002년 설립자가 돌아가시고, 2003년 수목원에 기숙사가 완공되면서 먼 곳에서 수목원을 방문한 손님이나 후원회원들의 임시 숙소로 이용되기도 했습니다.

2009년 밀러가든이 일반에 공개되면서 단순한 숙소의 개념을 넘어 교육프로그램과 해설프로그램을 통해 정원을 관찰하고 산책하며, 명상의 시간을 갖는 등 

한층 더 깊이 있게 자연을 느끼고 공감할 수 있는 제2의 교육의 장으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천리포수목원의 가든스테이는 크게 두 종류로 나뉩니다. 

기와집이나 초가집, 양옥형태로 프라이버시가 존중되는 독채타입의 ‘가든하우스’와 유스호스텔 형식의 합리적이고 쾌적한 ‘에코힐링센터’ 입니다.


담당자 : 기획경영부 / 041-672-9985


에코힐링센터


가든 하우스

가든하우스 A

[벚나무집, 호랑가시나무집, 사철나무집]


수목원 안에 있는 독채입니다.

예약일 기준 60일 전부터 1일전까지 예약 가능합니다.


가든하우스 B

[ 배롱나무집, 다정큼나무집, 위성류1층, 위성류2층 ]


위 객실은 후원기업과 사전 계약이 되어 있습니다.

후원기업이 예약하지 않은 잔여 객실에 한하여

예약일 13일 전부터 1일 전까지 예약 가능합니다.